정치

5월 3~9일까지 사적모임 6명까지 가능

작성 정보

  • 최준호 기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전남도,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완화 시범 적용 


전라남도는 3일 0시부터 9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을 시범 적용한다고 2일 밝혔다.

정부와 협의 하에 이뤄지는 이번 시범 적용은 전남도내 22개 전 시·군이 동시에 참여한다.

b2f8e3f6cfb7cad1ba8ac8b1500103b8_1619941068_5677.jpg
 김영록 전남지사가 2일 사회적거리두기 완화 개편안 시행에 따른 도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개편안에 따라 사적모임은 4명에서 6명까지, 행사 가능인원은 500명에서 300명까지, 시설면적 당 이용인원은 4㎡당 1명에서 6㎡당 1명까지 확대된다. 사적모임은 광주 인접지역 시군 등 모든 시군이 참여할 수 있도록 8명이 아닌 6명까지만 허용된다. 

전남도는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하루 평균 670명을 웃도는 상황에도 인구 10만 명 당 환자 발생률이 56.47명으로 전국 최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업종별·테마별 맞춤형 핀셋 전수검사로 전체 도민의 62%인 114만5천 건의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도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이날까지 전체 도민의 10.7%가 넘는 19만9천256명이 백신 접종을 완료해 전국 인구 대비 6.54% 보다 높은 예방 접종률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안정적 방역관리를 유지하면서 도민들의 일상 속 불편과 어려운 지역경제를 고려해 지난 4월초부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협의를 거쳐 이번 개편안을 시범 적용하게 됐다.

개편안 시범 적용에 맞춰 전남 맞춤형 특별방역 대책도 추진한다. 

타지역으로부터 지역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특별점검반을 운영, 광주 인근 시군과 주요 관광지에 대한 점검을 강화한다. 가정의달 5월을 맞아 가족모임을 최대한 자제하고 전화로 안부 묻기 캠페인 등도 추진키로 했다.

최근 증가세를 보이는 유흥시설, 식당·카페, 노래연습장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수칙 준수 여부도 특별기동점검반을 편성해 집중 점검할 방침이다.

전남도는 시범 적용기간 동안 확진자수, 백신 접종률 등 방역상황을 지속적으로 확인해 개편안 연장 및 8명까지 사적모임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다.

/최준호기자 newsjindo@hanmail.net

  • 태그 관련 뉴스 가져오기

  • 관련자료

    정치

    최근 뉴스


    인기 뉴스


    지역교육 발전을 위한 상생 협약…
    어린이 흡연예방 교육, 찾아가는…
    성남시 확진자 2명 진도 방문……
    5월 3~9일까지 사적모임 6명…
    노후 경유 농기계 조기폐차 지원
    수상레저 안전정보 알림판 신규 …
    농협중앙회 진도군지부, 취약 계…
    조도면민을 위한 부동산 이동민원…
    폐렴증세 70대 주민 ‘긴급 이…
    남도국악원, 5월 가정의 달 맞…
    알림 0